오늘의 양식
오늘의 양식2020-01-07T11:21:38+09:00

20210304

요한복음 14:8-11

  1. 빌립이 이르되 주여 아버지를 우리에게 보여 주옵소서 그리하면 족하겠나이다
  2. 예수께서 이르시되 빌립아 내가 이렇게 오래 너희와 함께 있으되 네가 나를 알지 못하느냐 나를 본 자는 아버지를 보았거늘 어찌하여 아버지를 보이라 하느냐
  3. 내가 아버지 안에 거하고 아버지는 내 안에 계신 것을 네가 믿지 아니하느냐 내가 너희에게 이르는 말은 스스로 하는 것이 아니라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셔서 그의 일을 하시는 것이라
  4. 내가 아버지 안에 거하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심을 믿으라 그렇지 못하겠거든 행하는 그 일로 말미암아 나를 믿으라

294장. 하나님은 외아들을

_

(1)하나님은 외아들을 주시는데까지 세상 사람 사랑하니 참 사랑이로다

후렴:하나님은 사랑이라 죄악에 빠졌던 우리까지 사랑하니 참 사랑아닌가

(2)하나님을 배반하고 멀리 떠난 우리 원수같이 대적하나 사랑하여 주네

(3)세상 죄를 사하시려 우리 죽을 대신 성자 예수 십자가에 고난 받으셨네

(4)이 사랑에 감사하여 곧 주께 나오라 곤한 영혼 주께 맡겨 구원을 얻으라

3월 4일 •목요일

하나님을 아는 것

성경읽기: 민수기 31-33; 마가복음 9:1-29
새찬송가: 294(통416)

오늘의 성경말씀: 요한복음 14:8-11
예수께서 이르시되 빌립아 내가 이렇게 오래 너희와 함께 있으되 네가 나를 알지 못하느냐 나를 본 자는 아버지를 보았거늘 [요한복음 14:9]

전해오는 이야기에 따르면, 영국의 지휘자 토마스 비첨 경이 하루는 호텔 로비에서 위엄 있어 보이는 한 여인을 보았다고 합니다. 아는 사람 같은데 이름이 생각나지 않아 다가가서 이야기를 건넸습니다. 대화가 오가면서 그는 그 여인에게 오빠가 있다는 것이 어렴풋이 떠올랐습니다. 어떤 단서라도 찾을까 하는 마음으로 그는 오빠가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아직도 같은 일을 하고 있는지 물어보았습니다. 그 여인이 대답했습니다. “아, 오빠는 잘 지내고 있어요. 그리고 여전히 ‘왕’이고요.”

비첨 경의 경우처럼, 사람을 잘못 알아보면 당황스러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어떤 때에는 예수님의 제자 빌립의 경우처럼 그것이 좀더 심각한 일이 될 수도 있습니다. 제자인 그는 당연히 예수님을 알고 있었지만 예수님이 정말 누구신지는 완전히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빌립이 예수님께 “하나님 아버지를 [그들에게] 보여달라고” 하자, 예수님은 “나를 본 자는 아버지를 보았다”고 대답하셨습니다(요한복음 14:8-9). 하나님의 독생자이신 예수님이 하나님을 너무나 완벽하게 드러내시기 때문에 예수님을 아는 것이 곧 하나님 아버지를 아는 것입니다(10-11절).

우리가 혹시 하나님의 성품이나 인격, 또는 다른 사람들에 대한 관심 등이 궁금하다면, 오직 예수님을 바라보며 그 답을 찾으면 됩니다. 예수님의 성품, 온유함, 사랑, 그리고 자비가 하나님의 특성을 나타내 주기 때문입니다. 비록 우리가 놀랍고 경이로운 하나님을 온전히 이해하고 알지는 못해도, 우리는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지 온전히 보여주신 예수님이라는 위대한 선물을 받았습니다.

하나님의 성품을 얼마나 잘 알고 있습니까? 그것은 당신이 갖고 있는 예수님에 대한 인식과 얼마나 일치합니까?

사랑하는 하나님, 하나님이 누구신지를 알고 이해하는 가운데 자라갈 수 있도록 도와주소서.

Thursday, March 4

Knowing The Father

Bible In A Year: Numbers 31–33; Mark 9:1–29
Today’s Bible Reading: John 14:8–11

Download MP3

Jesus answered: “Don’t you know me, Philip, even after I have been among you such a long time? Anyone who has seen me has seen the Father.” [ JOHN 14:9 ]

According to legend, British conductor Sir Thomas Beecham once saw a distinguished-looking woman in a hotel foyer. Believing he knew her but unable to remember her name, he paused to talk with her. As the two chatted, he vaguely recollected that she had a brother. Hoping for a clue, he asked how her brother was doing and whether he was still working at the same job. “Oh, he’s very well,” she said, “And still king.”

A case of mistaken identity can be embarrassing, as it was for Sir Beecham. But at other times it may be more serious, as it was for Jesus’ disciple Philip. The disciple knew Jesus, of course, but he hadn’t fully appreciated who He was. He wanted Jesus to “show [them] the Father,” and Jesus responded, “Anyone who has seen me has seen the Father” (JOHN 14:8–9). As God’s unique Son, Jesus reveals the Father so perfectly that to know one is to know the

other (VV. 10–11).

If we ever wonder what God is like in His character, personality, or concern for others, we only need to look to Jesus to find out. Jesus’ character, kindness, love, and mercy reveal God’s character. And although our amazing, awesome God is beyond our complete comprehension and understanding, we have a tremendous gift in what He’s revealed of Himself in Jesus. CON CAMPBELL

How well do you know God’s character? How does it match your perception of who Jesus is?

Dear God, help me to grow in my knowledge and appreciation of who You are.

후원하기

20210303

신명기 31:1-8 또 모세가 가서 온 이스라엘에게 이 말씀을 전하여 그들에게 이르되 이제 내 나이 백이십 세라 내가 더 이상 출입하지 못하겠고 여호와께서도 내게 이르시기를 너는 이 요단을 건너지 못하리라 하셨느니라 여호와께서 이미 말씀하신 [...]

20210302

시편 91 지존자의 은밀한 곳에 거주하며 전능자의 그늘 아래에 사는 자여, 나는 여호와를 향하여 말하기를 그는 나의 피난처요 나의 요새요 내가 의뢰하는 하나님이라 하리니 이는 그가 너를 새 사냥꾼의 올무에서와 심한 전염병에서 건지실 것임이로다 [...]

20210301

여호수아 1:1-9 여호와의 종 모세가 죽은 후에 여호와께서 모세의 수종자 눈의 아들 여호수아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내 종 모세가 죽었으니 이제 너는 이 모든 백성과 더불어 일어나 이 요단을 건너 내가 그들 곧 이스라엘 자손에게 [...]

20210228

예레미야애가 3:19-26 내 고초와 재난 곧 쑥과 담즙을 기억하소서 내 마음이 그것을 기억하고 내가 낙심이 되오나 이것을 내가 내 마음에 담아 두었더니 그것이 오히려 나의 소망이 되었사옴은 여호와의 인자와 긍휼이 무궁하시므로 우리가 진멸되지 아니함이니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