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양식
오늘의 양식2020-01-07T11:21:38+09:00

20201201

욥기 2:11-13

  1. 그 때에 욥의 친구 세 사람이 이 모든 재앙이 그에게 내렸다 함을 듣고 각각 자기 지역에서부터 이르렀으니 곧 데만 사람 엘리바스와 수아 사람 빌닷과 나아마 사람 소발이라 그들이 욥을 위문하고 위로하려 하여 서로 약속하고 오더니
  2. 눈을 들어 멀리 보매 그가 욥인 줄 알기 어렵게 되었으므로 그들이 일제히 소리 질러 울며 각각 자기의 겉옷을 찢고 하늘을 향하여 티끌을 날려 자기 머리에 뿌리고
  3. 밤낮 칠 일 동안 그와 함께 땅에 앉았으나 욥의 고통이 심함을 보므로 그에게 한마디도 말하는 자가 없었더라

394장. 이 세상의 친구들

_

(1)이 세상의 친구들 나를 버려도 나를 사랑하는 이 예수 뿐일세

후렴:예수 내 친구 날 버리잖네 온 천지는 변해도 날 버리지않네

(2)검은 구름 덮이고 광풍 일어도 예수 나의 힘 되니 겁낼것 없네

(3)괴로운 일 당해도 낙심 말아라 영원하신 주 능력 나를 붙드내

12월 1일 •화요일

함께 있어 주기

성경읽기: 에스겔 40-41; 베드로후서 3
새찬송가: 394(통449)

오늘의 성경말씀: 욥기 2:11-13
밤낮 칠 일 동안 그와 함께 땅에 앉았으나 [욥기 2:13]

놀이공원의 직원인 젠은 땅에 주저앉아 울고 있는 랄프를 보고 도와주려고 달려갔습니다. 자폐증이 있는 어린 랄프는 한번 타보려고 하루 종일 기다렸던 놀이기구가 고장이 나서 울고 있었습니다. 젠은 억지로 아이를 일으켜주거나 위로해주는 대신 랄프와 같이 바닥에 앉아 기분을 헤아려주며 그냥 울게 놔두었습니다.

젠의 행동은 슬픔이나 고통을 겪고 있는 사람들과 어떻게 함께 해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예입니다. 성경은 집과 가축(그의 수입원)과 자기의 건강과 열 명의 자식까지 한꺼번에 잃고 주체할 수 없는 슬픔에 빠진 욥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욥의 친구들이 그의 아픔에 대한 소식을 듣고 “자기 지역에서부터……위로하려 왔을 때”(욥기 2:11) 욥은 땅바닥에 앉아 애통해 하고 있었습니다. 욥의 친구들은 도착하여 칠 일 동안을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욥의 옆에 앉아만 있었는데, 그것은 그의 고통이 얼마나 깊은지를 알았기 때문이었습니다.

나중에 친구들은 욥의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인간적인 관점에서 충고해 주었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처음 칠 일 동안은 욥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그저 조용히 함께 있어 주었습니다. 사람들의 슬픔을 다 이해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그저 함께 있어 주는 것만으로도 사랑을 잘 전달할 수 있습니다.

어렵고 힘들 때 누가 당신 옆에 있어 주었습니까? 오늘 당신이 옆에 있어 주어야 할 사람은 누구입니까?

하나님, 좋을 때나 힘들 때나 언제나 저와 함께 계시니 감사합니다. 저로 저에게 보내주신 사람들과 함께 있어 줄 수 있게 도와주소서.

Tuesday, December 1

Being There

The Bible in One Year Ezekiel 40–41; 2 Peter 3
Today’s Bible Reading Job 2:11–13

Download MP3

They sat on the ground with him for seven days and seven nights. Job 2:13

When Jen, a theme park employee, saw Ralph collapse in tears on the ground, she rushed to help. Ralph, a young boy with autism, was sobbing because the ride he’d waited all day to enjoy had broken down. Instead of hurrying him to his feet or simply urging him to feel better, Jen got down onto the ground Ralph, validating his feelings and allowing him the time to cry.

Jen’s actions are a beautiful example of how we can come alongside those who are grieving or suffering. The Bible tells of Job’s crippling grief after the loss of his home, his herds (his income), his health, and the simultaneous deaths of his ten children. When Job’s friends learned of his pain, they “set out from their homes . . . [to go] comfort him” (Job 2:11). Job sat on the ground in mourning. When they arrived, his friends sat down with him—for seven days—saying nothing because they saw the depth of his suffering.

In their humanness, Job’s friends later offered Job insensitive advice. But for the first seven days, they gave him the wordless and tender gift of presence. We may not understand someone’s grief, but we don’t need to understand in order to love them well by simply being them.—Kirsten Holmberg

Who has been “with you” in difficult times? Who needs your presence today?

God, I thank You for being with me alwaysin good times and bad. Help me to offer that gift of presence to those You put in my path.

후원하기

20201130

말라기 1:8-14 만군의 여호와가 이르노라 너희가 눈 먼 희생제물을 바치는 것이 어찌 악하지 아니하며 저는 것, 병든 것을 드리는 것이 어찌 악하지 아니하냐 이제 그것을 너희 총독에게 드려 보라 그가 너를 기뻐하겠으며 너를 받아 [...]

20201129

이사야 25:1-9 여호와여 주는 나의 하나님이시라 내가 주를 높이고 주의 이름을 찬송하오리니 주는 기사를 옛적의 정하신 뜻대로 성실함과 진실함으로 행하셨음이라 주께서 성읍을 돌 무더기로 만드시며 견고한 성읍을 황폐하게 하시며 외인의 궁성을 성읍이 되지 못하게 [...]

20201128

시편 139:7-16 내가 주의 영을 떠나 어디로 가며 주의 앞에서 어디로 피하리이까 내가 하늘에 올라갈지라도 거기 계시며 스올에 내 자리를 펼지라도 거기 계시니이다 내가 새벽 날개를 치며 바다 끝에 가서 거주할지라도 거기서도 주의 손이 [...]

20201127

역대상 16:1-11 하나님의 궤를 메고 들어가서 다윗이 그것을 위하여 친 장막 가운데에 두고 번제와 화목제를 하나님께 드리니라 다윗이 번제와 화목제 드리기를 마치고 여호와의 이름으로 백성에게 축복하고 이스라엘 무리 중 남녀를 막론하고 각 사람에게 떡 [...]